뉴스

직방, 허위매물 잘 잡으니 고객만족도 ↑ 2018.11.06



[디지털데일리 이형두기자] 직방이 3년째 시행 중인 ‘허위매물 아웃 프로젝트’가 효과를 내고 있다. 자체 이용자 만족도 설문조사에서 74.3%가 허위매물을 포함, 서비스 이용에 불편사항이 없었다고 응답했다.

부동산 중개 서비스 직방(대표 안성우)은 허위매물 아웃 프로젝트 2018년 3분기(7월~9월) 보고서를 통해, ‘고객안심콜’ 만족도 조사에서 이같은 조사 결과가 나왔다고 29일 밝혔다.

직방 고객안심콜 정책은 직방으로 매물정보를 얻은 이용자에게 직접 전화로 서비스 만족도를 조사한 것이다. 지난 8월부터 시행해 총 5235명이 응답했다. 불편함을 겪었다는 응답은 전체의 25.7%였으며, 17.2%가 허위매물을 경험했다고 답했다.

직방 측은 고객만족도 개선 배경으로 다변화된 허위매물 정책을 꼽았다. 지난 8월부터 시행한 ‘매물광고 실명제’ 강화가 대표적이다.

매물 광고실명제는 공인중개사들이 매물 광고를 등록할 때 다른 중개사의 명의도용을 막기 위해 도입된 정책이다. 기존에도 등록관청에 신고된 중개사만 매물 광고가 가능했으나, 휴대전화 번호를 바꾸거나 가명을 쓰는 경우가 있어 패널티 이력관리에 어려움이 있었다. 휴대전화 본인 인증 강화 후 중개사 및 중개보조원에게 각각의 개인 고유번호가 발급되면서 관리가 용이해졌다.

직방 관계자는 “더욱 믿을 수 있는 부동산정보 제공을 통해 위해 이용자 불편사항을 직접 듣고 개선하고자 고객안심콜을 시행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허위매물로 헛걸음하는 이용자가 없도록 허위매물을 근절시키고자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3분기 허위매물 아웃 프로젝트는 주로 부산 지역 및 서울 관악구 지역 매물을 중심으로 이뤄졌다. 실제 존재하지 않는 매물을 광고하거나, 매물 위치를 등록한 중개사들은 모두 경고를 받았다. 경고 1회는 3일 직방 이용정지, 2회시 7일 이용정지, 3회 누적 업소는 탈퇴 처리됐다.

기사 원문보기

신고

안심중개사가 되면 이용자의 신뢰를 얻고,
더 높은 광고효과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한번 더 고민해보시길 바랍니다.

안심중개사 정책 3가지에 모두 동의하셨습니다. 대표 공인중개사, 소속 공인중개사 및 중개보조원 중
1명이라도 정책을 위반할 경우 일반중개사로 변경됩니다.
일반중개사가 되면 3개월 동안 다시 안심중개사가
될 수 없으니 주의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