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허위매물 아웃 프로젝트'..직방, 허위매물 20% ↓ 2018.02.19



직방, 2017 ‘허위매물 아웃 프로젝트’로 허위매물 20% 줄여

부동산정보 서비스 직방은 지난 1년간 ‘허위매물 아웃 프로젝트’를 실시한 결과, 허위매물 신고건수가 20% 감소했다고 7일 밝혔다.

직방 ‘허위매물 아웃 프로젝트’는 허위매물을 올려 이용자를 속이는 악성 중개사무소를 색출하기 위해 지난 2016년 12월부터 실시한 제도다. 전국 전수조사를 통해 허위매물이 많은 지역을 집중 관리 지역으로 정하고, 매달 현장방문 또는 집주인과 임대관리 업체 등을 통해 매물의 진위 여부를 확인한다.

허위매물을 올려 적발된 중개사무소는 경고 3회 시 직방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게 된다. 특히, 고의적ㆍ반복적으로 허위매물 정책을 위반한 중개사무소에 대해서는 경고 3회에 준하는 즉시 탈퇴 조치를 취하기도 했다.

지난 한해동안 허위매물 집중 관리 지역으로 꼽힌 곳은 △서울 △부산 △인천 △경기 △대구 △울산 △구미 등 모두 27개 지역이다. 허위매물이 적발돼 내린 경고 건수는 217건에 달했다.

직방은 매달 허위매물 아웃 프로젝트를 실시 후 △서울 △부산 △인천 등 주요 지역에서 허위매물 신고건수가 20%가량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직방은 올해 허위매물 관리 정책을 더욱 강화할 방침이다.

허위매물 아웃 프로젝트의 관리 지역을 확장하고, 모니터링 빈도수를 더 높일 계획이다. 또 중개사 및 중개보조원 개인별 이력 관리를 실시해 악성 중개사의 편법 이용을 원천 차단할 예정이다.

석훈 직방 사업운영그룹 이사는 “직방의 허위매물 관리 정책이 엄격하다는 인식이 자리 잡으면서 중개 업계에 자정 효과가 나타나는 것으로 보인다”며 “올해도 허위매물 아웃 프로젝트를 연중 캠페인으로 실시할 예정이며, 이용자에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해 신뢰도를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희용기자 hyong@

기사 원문보기

신고

안심중개사가 되면 이용자의 신뢰를 얻고,
더 높은 광고효과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한번 더 고민해보시길 바랍니다.

안심중개사 정책 3가지에 모두 동의하셨습니다. 대표 공인중개사, 소속 공인중개사 및 중개보조원 중
1명이라도 정책을 위반할 경우 일반중개사로 변경됩니다.
일반중개사가 되면 3개월 동안 다시 안심중개사가
될 수 없으니 주의 부탁드립니다.